The Doors“The End”와 오이디푸스 신화

 

곡 길이만 장장 12분에 달하는 이 노래는 무언가에 홀린 예언자의 살풀이처럼 들린다. 도입부에서는 신비로운 분위기의 기타 리프가 네 번 반복되고 그 위에 탬버린 흔드는 소리가 얹히는데 이는 샤만의 제의가 시작되고 있음을 알리는 듯하다. 곡 길이가 긴 만큼 그 가사도 47행에 달한다. 처음 들었을 때는 이 가사가 어떤 하나의 이야기를 나타내고 있다고 짐작하기 힘들다. 그 자신이 시인이었던 짐 모리슨은 이 곡의 가사에 또한 함축적이고 상징적인 시어를 수놓았다. 그럼에도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그 안에는 일관되게 흐르는 하나의 이야기가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첫 번째 힌트는 곡의 클라이막스이자 가장 잘 들리는 가사 “Father, yes son, I want to kill you/ Mother, I want to, murder you(32-33; 33행에 ‘murder’ 대신에 ‘fuck’이 쓰여진 판도 있다.)”이다. 이 부분에서 우리는 반자동적으로 프로이트의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를 떠올린다. 그러나 가사 텍스트의 전반적 맥락에서 주인공 목소리가 오이디푸스적 욕망을 스스로 억누르면서 어른으로 성장한다는 내용은 찾을 수 없다. 그렇다면 이 내용은 프로이트가 읽었던 오이디푸스 신화에 대한 재전유일 가능성이 있다.

가사 텍스트를 살펴보면 그것이 크게 세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첫 부분은 1-9행으로 주인공 목소리가 말하는 부분이고, 둘째는 10-33행인데 여기서는 주인공 목소리와는 별개의 나레이터가 등장한다. 끝으로 34행부터 47행까지는 다시 주인공 목소리가 등장한다. 물론 실제 곡에서는 세 부분 모두 짐 모리슨이 노래하고 있다. 세 부분의 시간선에 대해서는 후에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가장 먼저 주목되는 것은 첫 부분에서 주인공 목소리가 대사를 전달하는 ‘you’가 누구일까 하는 것이다. ‘you’에 대해 주어진 정보는 다음과 같다: 그는 주인공 목소리의 ‘best friend(1)’이자 ‘only friend(2)’이며, 주인공은 그의 눈을 더 이상 보지 않을 것이다(6). 또한 43-44행에서 그는 ‘you’를 놓아주는 것이 가슴 아픈 일이며, 그러나 ‘you’는 그를 따라올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그 후, 그는 ‘you’와 공유했던 ‘laughter’, soft lies’, 그들이 죽으려고 했던 수많은 밤들에 끝을 고한다(45-47).

첫 번째 가능성은 주인공 목소리와 ‘you’가 분리된 존재라는 것이고, 둘째는 그 둘이 한 인간에 내재한 두 인격이라는 것이다. 첫 번째 경우에는 다시 ‘you’가 이야기 속 인물인지 아니면 이야기를 초월한 인물인지가 문제된다. 그러나 가사의 맥락에서 이야기 속 청자가 따로 있다고 판단하기는 힘들다. 또한 이야기를 초월한 인물이라면 주인공 목소리가 위와 같은 구체적인 정보를 담은 대사를 할 까닭과 개연성이 떨어진다. 따라서 우리는 ‘you’가 주인공 자신이라고 보는 편이 낫겠다.

실제로 오이디푸스 신화에서 오이디푸스는 자신이 아버지 왕을 죽이고 어머니와 결혼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고 자신의 눈을 찔러 멀게 한다. 그는 아름다운 친구이자 자신의 유일한 친구인 자기 자신에게 말한다: 모든 미래의 꿈과 계획이 더 이상 쓸모 없어졌으며, 모든 존재하는 것들의 종말이 왔다; 과거 누려왔던 안전도 더 이상 없으며, 새로운 것도 없을 것이다. 이어 그는 말한다. 앞으로 무엇이 펼쳐질지 상상할 수 있는가, 제약도 없이 자유로운 미래를. 그리고 그 미래는 ‘desperate land’에서 ‘stranger’s hand’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 주인공 목소리 자신의 손을 기다리고 있다. 소포클레스의 극에 등장하는 오이디푸스는 테바이의 왕이었지만, 코린토스 태생의 유일한 이방인이기도 했다.

무슨 일이 벌어졌기에? 그 답을 우리는 위에서 분류한 곡의 두 번째 부분에서 엿볼 수 있다. 여기서 우리는 첫 번째 부분과는 이질적인 목소리가 등장함을 알 수 있는데, 그것은 주인공 목소리를 지칭하는 단어로 ‘I’가 아닌 ‘The killer’ 내지는 ‘he’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볼 수 있다. 10-19행에서 그는 고통의 광야에서 길을 잃은 채 ‘summer rain’만을 기다리는 사막의 존재로 나타난다(낙타? 아니면 선인장?). 그리고 그는 자기 안에서 낯선 목소리를 듣는다: ‘ride the king’s highway’, ‘to the ancient lake’; ‘the west is the best’, ‘the blue bus is callin’ us’. 여기서 서쪽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암시되지 않는다. 그것은 해가 지는 곳일 수도 있고, 혹은 추방된 낙원을 의미할 수도 있다.

그는 이른 새벽에 일어나 고대의 갤러리에서 얼굴을 가져온 후, 형제자매의 방에 들른 뒤 부모가 있는 방으로 향한다. 여기서 그가 그의 신발을 신었다는 것은 어떤 떠남을 암시하는 상징이 된다. 그러나 그것은 자신의 생명을 버리는, 저 세상으로의 떠남이 아니다. 오이디푸스는 그 자신이 아기일 때 버려졌던 키타이론 산으로 향했다. 주인공 목소리는 광야로 돌아갈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가사의 두 번째 부분이 첫 번째 부분에 앞서는, 과거 시점임을 알 수 있다. , 그는 소포클레스의 극에서처럼,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와 정사를 나눈 뒤 자신의 눈을 찌르고 무한한 자유의 광야로 나아간다. 그런데 왜 이 주인공은 적극적으로 이런 패륜의 현장으로 뛰어드는가? 그는 단지 평범한 하나의 정신병자에 불과하다는 말인가? 여기서 우리는 오이디푸스가 아폴론 신전에서 받았던 신탁, 하나의 예언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

소포클레스 극의 오이디푸스는 자신에게 주어진 절망적인 운명을 거부하고자 했다. 그가 자신의 아버지라고 생각한 코린토스의 왕을 피해 광야를 걸었고, 스핑크스의 수수께끼를 풀어 테바이의 영웅이 되었다. 그런데 그의 진짜 아버지는 광야에서 자신이 죽인 늙은이 라이오스였으며, 테바이의 왕비는 자신의 어머니였다. 오이디푸스는 자신이 피하려던 운명에서 결국 벗어나지 못하고 다만 소극적으로 그것에 굴복해야 했다.

 “The End”의 인물은 그와는 반대이다. 그에게 오이디푸스와 같은 운명이 똑같이 주어졌다고 할 때, 그는 적극적으로 그것에 맞선다. 그는 운명이 자신을 덮치기 전에 자신을 먼저 던진다. 찢어질 운명이었다면 그는 먼저 자신을 찢는다. 불탈 운명이었다면 그는 먼저 자신을 불태운다. 운명이 그를 휘갈기고 내동댕이치기 전에 그는 자신을 파괴한다. , 운명아 보아라, 네가 원하던 나의 모습이 지금 여기 있다, 더 없이 비참하고 광기로 가득 찬 이 모습이! 자기파괴적 저항. 그는 마녀다.

그리고 그는 그 운명이 실은 자기 안에 있는 것임을 보았다. 오이디푸스 콤플렉스욕망이다. 거울을 보고 그는 말한다, ‘This is the end, my only friend’, ‘I’ll never look into your eyes, again’. 그의 웃음은 이중적이다. 하나는 운명에 대한 조롱, 그리고 다른 하나는 자신에 내재된 광기의 웃음. 노래에서 39행과 40행 사이에 등장하는 긴 악기 부분에서 우리는 후자를 확인할 수 있다. <The Doors> 앨범에 실린 버전을 기준으로 8:47에서 등장하는 기타의 커팅 기법은 성행위를 묘사한 듯한 인상을 주고, 그 후 빨라지는 템포와 소리들의 충돌과 폭발 가운데 10:00에 나지막하게 ‘kill, kill, kill, kill’이라는 목소리가 들린다.

운명과 광기와 자기파괴, 그리고 욕망과 패륜, 고뇌와 갈망이 뒤섞인 폭발의 잔재 위에 그는 다시 속삭인다. ‘This is the end, my only friend, the end/ It hurts to set you free/ But you'll never follow me/ The end of laughter and soft lies/ The end of nights we tried to die/ This is the end’. 그리고 그는 무한한 자유의 광야로 발길을 옮긴다.

결국 그는 자기 자신과 싸운 셈이다. 이것을 두고 자아 분열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그것은 원래 자아란 통일적이고 동질적인 하나의 고체여야 한다는 가정을 포함하고 있다. 그의 머리 속에서는 두 개의 목소리가 울린다. 두 목소리는 서로 싸우고, 서로 웃고(laughter; 45), 하나가 다른 하나를 감추기 위해 거짓말을 지어낸다(soft lies; ibid.). 그러나 그 둘은 결코 섞일 수 없는 것이었다. 그의 내면에 꿈틀거리는 프로이트적 욕망과 그것을 억압하는 답답한 자기 자신, 결국 그것은 그를 옥죄는 하나의 운명이 된다.

그는 운명에 맞서 싸웠다. 소포클레스의 오이디푸스가 소극적이고 무의미한 저항에 머물러 다만 운명을 수용하고 스스로를 추방자로 내몰았다면, “The End”의 주인공은 운명을 짓밟고 스스로를 파괴함으로써 결국 자유의 땅으로 나아갔다. 그는 자신의 눈을 죽였다. 그가 얻은 자유는 물론 세속의 도덕과 관습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었다. 그것은 법과 도덕과 관습의 테두리 안에서 부대끼며 만족하는 길들여진 자유가 아닌, 거칠고 고통스러운 자유이다.

그는 그 어떤 실존주의 철학보다 더 근원적인 고통에서 구르고, 근원적인 자유의 땅으로 나아가려 한다. 언제나 가장 거대한 적은 자기 자신이기 때문이다.

 

[부록: The End 가사]

 

This is the end, beautiful friend                                                1

This is the end, my only friend, the end

Of our elaborate plans, the end

Of everything that stands, the end

No safety or surprise, the end                                                 5

I'll never look into your eyes, again

 

Can you picture what will be, so limitless and free

Desperately in need, of some, stranger's hand

In a, desperate land

 

Lost in a Roman wilderness of pain                                          10

And all the children are insane, all the children are insane

Waiting for the summer rain, yeah

There's danger on the edge of town

Ride the King's highway, baby

Weird scenes inside the gold mine                                          15

Ride the highway west, baby

Ride the snake, ride the snake

To the lake, the ancient lake, baby

The snake is long, seven miles

 

Ride the snake, he's old, and his skin is cold                             20

The west is the best, the west is the best

Get here, and we'll do the rest

The blue bus is callin' us, the blue bus is callin' us

Driver, where you taken us

 

The killer awoke before dawn, he put his boots on                     25

He took a face from the ancient gallery

And he walked on down the hall

 

He went into the room where his sister lived, and, then he

Paid a visit to his brother, and then he

He walked on down the hall, and                                          30

And he came to a door, and he looked inside

Father, yes son, I want to kill you

Mother, I want to, murder you

 

C'mon baby, take a chance with us

C'mon baby, take a chance with us                                       35

C'mon baby, take a chance with us

 

And meet me at the back of the blue bus

Doin' a blue rock, on a blue bus

Doin' a blue rock, c'mon, yeah

Kill, kill, kill, kill, kill, kill                                                   40

This is the end, beautiful friend

 

This is the end, my only friend, the end

It hurts to set you free

But you'll never follow me

The end of laughter and soft lies                                           45

The end of nights we tried to die

This is the end


(가사 출처: http://www.lyricsfreak.com/)

'SCRIBE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와 산문  (0) 2015.09.24
The Doors의 “The End”와 오이디푸스 신화  (0) 2015.03.08
근대국가와 자유 (미완)  (0) 2015.03.08
최근의 생활에 대하여  (0) 2015.02.11
남겨진 계절  (0) 2015.02.04
생각에 대하여  (0) 2014.12.26

Leave a Comment


to Top